2019년 수능특강 영어 5강 STN 자료

2019년 수능특강 영어 5강 STN 자료 ... 입니다.

 

수특영어 05 STN 자료.pdf

 

변형 문제들을 또한 탑재합니다.

 

수능특강 영어 05강 STN 변형 모의고사.pdf

 

 

 

아래 책은 


예스24, 알라딘, 교보문고에서 ... 구매 가능하세요

 

아래첵을 구매하셔서 인증샷을 보내주시면 ... 고퀄 변형 문제들 파일을 이메일로 무료로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꼭 구매하셔서 고컬 변형문제들을 받아보세요.

 

 

 

 

 

 

 

05-1.
A client of mine proudly celebrates her age and continually relies on her thinking to maximize her cognitive potential each day. At eighty-three, she is actively involved in strategic business decisions at a financial services company. Undeterred by her numeric age, she is involved in professional projects and community programs that maintain and strengthen her brain's fitness. Whereas most people set themselves up to go on automatic pilot during their last work days and retirement years, this is a bad state of affairs for the brain. The longer we stay actively engaged in complex thinking and meaningful work, the more energized the brain is and the more cognitive reserves are being built.

*undeterred 단념[좌절]하지 않는

 

나의 한 고객은 자신의 나이를 자랑스레 예찬하면서 매일 자신의 사고력이 인지적 잠재 능력을 최대화할 것이라고 믿는다. 83세의 나이에, 그녀는 금융 서비스 회사에서 전략적인 사업 결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숫자상의 나이 때문에 좌절하지 않고 그녀는 자신의 뇌 건강을 유지하고 강화하는 전문적인 프로젝트와 지역 사회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들의 마지막 근무일과 은퇴하는 해에 늘 하던 대로 하기로 마음먹지만, 이것은 뇌에게 있어서 좋지 않은 상황이다. 우리가 복합적인 사고와 유의미한 일에 적극적으로 오랫동안 참여하면 할수록, 뇌는 더 활기차지고 더 많은 인지적 예비 능력이 형성될 것이다.

 

 

05-2.
Do you think the early pioneers of America thought about payback when they helped each other build houses and barns? Everyone needed help (and we still do), so it just came naturally. Today we have put ourselves into many little isolated boxes, houses, cars, and cubicles, and it is difficult to find our way out into an open space. Working in the hospital as a therapist and an administrator for many years, I know that the people who could ask for help and graciously accept it were the ones the staff most liked to take care of. Owning our vulnerability and pain makes us all more human. It creates space for others to help us as well as to own their vulnerability. It's not such a bad place to be.

*vulnerability 취약성

 

여러분은 미국의 초창기 개척자들이 서로가 집과 헛간을 짓는 것을 도왔을 때 보상에 대해 생각했을 것이라 여기는가? 모든 이는 도움을 필요로 했고(그리고 우리는 여전히 그러한데), 그래서 그것은 그저 자연스럽게 이루어졌다. 오늘날 우리는 우리 자신을 많은 작은 고립된 상자들, 집들, 자동차들, 그리고 좁은 방들 안에 밀어 넣었고, 공개된 장소로 나아가는 우리의 출구를 찾는 것은 어렵다. 오랜 세월 동안 치료사와 관리자로 병원에서 근무했으므로, 나는 도움을 요청하고 그것을 상냥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사람들이 직원들이 보살피기를 가장 좋아했던 사람들이었다는 것을 안다. 우리의 취약성과 고통을 인정하는 것이 우리 모두를 더 인간적으로 만든다. 그것은 다론 이들이 ‘자신의‘ 취약성을 인정할 뿐 아니라 우리를 도와줄 여지를 만들어 준다. (그런 세상이) 살기에 그리 나쁜 곳은 아니다.

 
05-3.
No one could deny, once they've given it any thought at all, that women are responsible for the majority of consumer purchases. The proof is in the numbers: Women account for roughly 80 percent of all consumer buying. The Center for Women's Business Research indicates that businesswomen (working women and female entrepreneurs) are the primary decision makers in households, making 95 percent of the purchasing decisions. To be more specific and drive home that point: Women are responsible for 70 percent of all travel decisions, 57 percent of all consumer electronics purchases, and they buy 50 percent of all new vehicles (influencing 80 percent of overall automobile sales). Finally, women write an estimated eight out of ten personal checks in the United States, making their financial power even greater. Women in most households today not only control the spending of their own paychecks, but a good deal of their husband's as well.

 

일단 조금이라도 생각을 해 보았다면 여성이 소비자 구매의 대다수를 책임지고 있다는 것을 어느 누구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그 증거는 수치에 있다. 즉 여성이 모든 소비자 구매의 대략 80퍼센트를 차지한다. 여성 사업 연구 센터는 여성 사업가(일하는 여성과 여성 기업가)가 가정의 주요 의사 결정권자로 구매 결정의 95퍼센트를 행사한다는 점을 보여 준다 더 구체적이고 논지를 납득 할 수 있도록 말하자면, 여성이 모든 여행 결정의 70퍼센트, 모든 가전제품 구매의 57퍼센트를 책임지고 있으며, (전제 자동차 판매의 80퍼센트에 영향을 미치며) 모든 새로운 차량 중 50퍼센트를 구입한다. 마지막으로, 여성이 미국에서 열 장의 개인 수표 중 대략 여덟 장의 수표를 작성하는데 그것이 그들의 재정적인 힘을 훨씬 더 크게 만들고 있다. 오늘날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여성들이 자기 자신의 급료의 지출뿐만 아니라 또한 자기 남편 급료의 상당 부분을 장악하고 있다

 

 

05-4.
Many times our greatest growth periods come through the experience of pain. Those of us who have experienced a dark time in life through serious illness or emotional trauma know the opportunity it brings for enormous wisdom and insight. Sometimes we have to experience the contrast of darkness in order to find the light. Indeed, there are lessons within our lives that may be much more apparent in the darkness of our despair because we focus more intensely when there are fewer things to see. It is like walking into a dark room ― at first we can see nothing, yet after our eyes have had a chance to refocus, we begin to see particular items in the room even though the room is still dark. Likewise, we can have some very profound insights about areas of our life that need improvement while we are quietly lying in bed recovering from an illness, away from our hectic daily routines.

 

우리의 가장 중대한 성장기는 고통의 경험을 통해 오는 경우가 많다. 우리 중 심각한 질병이나 정신적 외상을 겪으며 인생의 어두운 시절을 경험한 사람은 그것이 가져오는 엄청난 지혜와 통찰력을 얻을 수 있는 기회를 알고 있다. 때로 우리는 빛을 발견하기 위해 어둠이 주는 (현저한) 차이를 경험해야 한다. 정말이지 우리 삶 속에는 볼 것이 더 없을 때 우리가 더 열심히 집중하기 때문에 우리의 절망의 어둠 속에서 훨씬 더 명백해질 수 있는 교훈이 있다. 그것은 어두운 방으로 걸어 들어가는 것과 같은데, 처음에는 아무것도 볼 수 없지만, 눈이 초점을 다시 맞추는 기회를 가지고 나서는, 방이 여전히 어둡기는 하지만 그 방 안의 특정한 물건을 보기 시작한다. 마찬가지로 우리는 몹시 바쁜 매일의 일상에서 벗어나 조용히 침대에 누워 질병으로부터 회복하면서 개선이 필요한 우리 삶의 영역에 대한 몇 가지 매우 심오한 통찰력을 가질 수 있다.
 


05-5.
There are many questions we can ask about the origin of the universe, not all of which can be answered by science. Scientists can answer when and how the universe began, but cannot calculate the reason why it began, for example. That type of question must be explored through philosophy, religion, and other ways of thinking. The questions that scientists ask must be testable. Scientists have provided answers to testable questions that have helped us calculate the age of the universe: how distant certain stars are, how fast they are receding from us. Whether or not we can get a definite answer, we can be confident in the process by which the explanations were developed, allowing us to rely on the knowledge that is produced through the process of science. Someday we may find evidence to help us understand why the universe was created, but for the time being science will limit itself to the last 13.7 or so billion years of phenomena to investigate.

 

우주의 기원에 대해 우리가 물을 수 있는 많은 질문이 있는데. 그것 모두가 과학에 의해 답변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과학자들은 우주가 언제, 그리고 어떻게 시작되었는지를 답할 수 있지만, 예를 들어 그것이 왜 시작되었는지를 추정할 수는 없다. 그런 유형의 질문은 철학, 종교, 그리고 다른 방식의 사고를 통해 탐구되어야만 한다. 과학자들이 묻는 질문은 검증이 가능해야 한다. 과학자들은 특정한 별들이 얼마나 멀리 떨어져 있는가, 그리고 그것들이 우리로부터 얼마나 빠르게 멀어지고 있는가와 같이 우리가 우주의 나이를 계산하도록 도운, 검증이 가능한 질문들에 대한 답을 제시해왔다. 우리가 명확한 답변을 얻을 수 있는가의 여부와 관계없이, 우리는 설명들이 발전된 그 과정을 확신할 수 있는데, 그것은 우리가 과학의 과정을 통해 창출되는 지식을 신뢰하게 해 준다. 미래의 언젠가 우리는 우주가 창조된 이유를 이해하도록 도와줄 증거를 발견할지도 모르지만, 당분간 과학은 연구하는 것을 지난 137 억여 년의 현상에 한정할 것이다.

 

 

05-6.
Increasingly, globalization may force a convergence in work hours. For example, on average, German employees work about 25 percent fewer hours than their counterparts in the United States. For 25 years, German unions successfully pushed for a shorter workweek in hopes of creating more jobs. However, this resulted in German labor costs becoming the highest in the world, and German companies are now shifting jobs out of Germany in order to remain globally competitive. The recent addition of Eastern European countries to the European Union(EU) is expected to accelerate this trend. Facing the threat of job losses, French workers at a car components factory owned by a leading global supplier of vehicle technology voted to work longer hours for the same pay. Some saw this vote as the beginning of a de facto rollback of France's 35-hour legal workweek.

 

점차 세계화로 인해 어쩔 수 없이 근무 시간의 격차가 축소될 수 있다. 예를 들어 평균적으로 독일의 직장인들은 미국의 직장인들보다 약 25퍼센트 더 적은 시간을 근무한다. 25년 동안 독일의 노동조합은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 내리라는 기대 속에서 더 짧은 주당 노동 시간을 요구해서 이들 관철했다. 하지만 이것으로 인해 결국 독일의 노동 비용이 세계에서 가장 높아지게 되었고, 독일의 기업들은 전 세계에서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이제 독일 밖으로 일자리를 이동시키고 있다. 최근에 동유럽 국가들이 유럽 연합(EU)에 추가됨으로써 이런 경향은 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굴지의 범세계적인 자동차 기술 공급 업체가 소유한 자동차 부품 공장의 프랑스 노동자들은 일자리를 잃을 위협에 직면하자 투표를 해서 통일한 임금을 받고 더 오랜 시간을 근무하기로 결정했다. 어떤 이들은 이 투표를 프랑스의 35시간 법정 주당 노동 시간이 사실상 후퇴하기 시작하는 것으로 간주했다.
 


05-7.
The idea that we are living moments of more and lives of less is supported by a recent study in which pairs of college-aged friends were asked to communicate in four different ways: face-to-face conversation, video chat, audio chat, and online instant messaging. Then, the degree of emotional bonding in these friendships was assessed both by asking how people felt and watching how they behaved toward each other. The results were clear: In-person conversation led to the most emotional connection and online messaging led to the least. The students had tried to "warm up" their digital messages by using emoticons, typing out the sounds of laughter("Hahaha"), and using the forced urgency of TYPING IN ALL CAPS. But these techniques had not done the job. It is when we see each other's faces and hear each other's voices that we become most human to each other.

 

우리가 더 많은 일을 하는 순간과 더 적은 것을 얻는 인생을 살고 있다는 개념은 두 명씩 짝지은 대학생 연령의 친구들이 네 가지 다른 방법들, 즉 얼굴을 마주보고 하는 대화, 화상 대화, 오디오 대화, 온라인 인스턴트 메신저로 소통하도록 요청받은 한 최근의 연구에 의해서 뒷받침된다. 그러고 나서, 이 교우 관계들에서의 정서적인 유대감의 정도를 사람들이 어떻게 느꼈는지를 묻고, 겸하여 그들이 서로를 향해 어떻게 행동했는지를 관찰함으로써 평가했다. 그 결과는 분명했다. 직접 나누는 대화가 가장 정서적인 연결을 가져왔고 온라인 메시지가 가장 적게 가져왔다. 그 학생들은 이모티콘을 사용하고, 웃음소리(하하하)를 자판으로 치고, 긴박해 보이도록 일부러 ‘모두 대문자로 입력하는 방식‘을 활용하여 자신들의 디지털 메시지에 ‘생기를 불어넣으려고’ 노력했다. 그러나 이런 기법들은 성공하지 못했다. 우리가 서로에게 가장 인간다워지는 것은 바로 우리가 서로의 얼굴을 보고 서로의 목소리를 들을 때이다.

 

 

05-8.
The problem with most psychological tests is that they are subjective in that we must use an individual's report of his or her own experience, behavior, or characteristics to draw conclusions about that person. The responses of even the most well-meaning subjects are going to be filtered by all kinds of factors usually involved in self-perception, not to mention the additional problems that can occur when an individual is anxious, angry, suspicious, or mentally ill. Even under the best circumstances, for instance, self-esteem tests are vulnerable to the "ceiling effect," or the tendency to see oneself in a positive light when reporting about oneself. The most common problem that arises from this factor is that most people tend to rate themselves more favorable on positive qualities and less unfavorably on negative ones than they are likely to actually merit when compare with external standards.

 

대부분의 심리 검사의 문제점은 우리가 한 사람에 대해 결론을 도출해 내기 위해 그 사람의 경험, 행동 또는 특성에 대해 그 사람이 전하는 이야기를 사용해야만 한다는 점에서 그것(심리 검사)들이 주관적이라는 것이다. 가장 호의적인 피시험자라 해도 그들의 응답은 어떤 개인이 불안해 하거나, 화가 나거나, 의심스러워 하거나, 정신적으로 병들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추가적인 문제는 말할 것도 없고 대체로 자아인식에 관련된 온갖 종류의 요인들에 의해 걸러질 것이다. 예를 들어 최적의 환경에서조차도 자존감 검사는 ‘천장 효과’ 즉 자신에 대해 이야기할 때 스스로를 긍정적인 관점에서 보려는 경향에 취약하다. 이러한 요인으로부터 발생하는 가장 흔한 문제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외부 표준에 비교했을 때 그들이 실제로 받게 될 가능성이 있는 것보다 긍정적인 자질에 대해서는 자신들을 더 좋게 평가하고 부정적인 것들에 대해서는 덜 나쁘게 평가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